검색 입력폼

정부의 각별한 지원으로 세종시 정부예산 1.4조 확보

정부의 각별한 지원으로 세종시 정부예산 1.4조 확보
- 최민호 시장 국비증액 활동 결실 역대 최대 규모 확보 -
- 특별교부세 145억 원도 최대 규모 성과 -
- 대평동 종합체육시설 건립·국회세종의사당 건설 등 탄력 기대 -
  • 입력 : 2022. 12.26(월) 10:44
  • 세종방송국 홍지호 기자
[HKS행정방송 - 세종방송국 홍지호 기자 ] 세종특별자치시(시장 최민호)가 적극적인 정부예산 증액 활동으로 역대 최대 규모인 1조 3,874억 원의 정부예산을 확보함에 따라 내년도 미래전략수도 건설을 위한 주요 현안사업 추진에 속도를 올린다.

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내년 정부예산 중 세종시 관련 예산은 정부안 대비 488억 원(3.6%) 증가한 총 1조 3,874억 원으로 출범 이래 최대 규모다.

특히 정부의 긴축재정 기조에 따라 실질 총지출 증가율이 둔화되는 등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도 역대 최대 규모의 정부예산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.

최민호 시장은 그동안 국비 확보를 위해 수차례 국회를 방문해 지역구 국회의원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회 및 정부 관계자를 만나 세종시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건의해왔다.

이 같은 노력의 결실로 시 최대 현안사업으로 떠오른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대평동 종합체육시설 건립비 2억 원이 신규 반영됐다.

또한,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‘국회세종의사당 건립’ 부지매입비 350억 원과 대통령 공약사항인 ‘대통령 제2집무실’ 건립비 3억 원 등 주요 사업도 증액 반영됐다.

교통편의 향상을 위한 예산도 증액 반영되면서 관련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.

교통혼잡 해소 등 광역교통대책 일환인 세종~안성 고속국도 건립사업 차로 확대(4→6차선) 예산 50억 원과 인접지역 교통편의 증진을 위한 ‘공주~세종 간선급행버스체계(BRT) 구축사업’ 공사비 14억 원이 증액 반영됐으며 세종~청주 고속도로 사업비 1,003억 원도 감액 없이 원안 의결됐다.

자족기능 강화를 위한 ‘세종공동캠퍼스 공익법인’ 운영비 10억 원도 신규 반영됐으며 재해위험 예방을 위한 ‘조치원 도시침수 예방사업’ 공사비 51억 원, 맹곡천 및 덕현천의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 21억 원 등 시민 안전을 위한 예산도 충실히 반영됐다.

이외에도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수영장·풋살장 등 정부청사 복합편의시설 운영비 16억 원, 전통사찰인 ‘비암사 요사채 및 편의시설’ 건립비 등도 포함됐다.

이와 함께 자치단체의 예기치 못한 지역 현안, 재난, 국가 시책 등 특별한 재정수요를 보전하기 위한 특별교부세 역시 상반기 28억 1,100만 원(16건), 하반기 117억 2,400만 원(38건) 등 총 145억 3,500만 원(54건)을 확보하여 출범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를 거뒀다
세종방송국 홍지호 기자 hkbs@hkbs.kr